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402
昨日:
808
すべて:
5,399,070
  • 친구들과 바베큐
  • 閲覧数: 1327, 2023-08-14 05:46:29(2023-08-14)
  • 어제는 아침에 청소를 하고 나서 하루종일 카페를 열었는데 손님이 오시 않았다.


    밤에 산책을 했다.


    오늘 오후에 친구들이 우리 집에 모여 마당에서 바베큐를 할 거예요.


    날씨가 걱정이었지만 다행히 괜찮을 것 같다.

コメント 0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8752 가주나리 1183 2023-10-12
어제는 오전에 의뢰인이 오시고 나서 보건소에 갔다 왔다. 저녁에도 의뢰인께서 오셨다. 밤에 카페에서 중국어 공부회를 열었는데 아르바이트님이 도와 주러 와 주셔서 참가자분들에게 식사도 제공할 수 있었다. 오늘은 오전에 마쓰모토까지 식품을 사러 가야 한다. 저녁부터 밤에 걸고 학생들이 와서 영어와 한국어 수업을 하면서 아르바니트님들의 힘을 빌려 카페도 열 거예요.
8751 가주나리 1502 2023-10-11
어제는 오후에 어른들이 와서 한국어 수업을 하고 나서 중학생이 와서 영어 수업을 했다. 그후 우리 카페에서 영어 카페를 열었다. 첫 참가자인 초등학생이 와 줘서 고마웠다. 그 아이는 영어를 잘 하고 발음도 좋아서 우리는 놀랐다. 앞으로도 이렇게 아이와 어른이 같이 공부할 수 있는 게 제 꿈이에요.
8750 가주나리 1723 2023-10-10
어제는 하루종일 카페를 열었다. 아르바이트님이 도와주러 오 주셨는데, 다행이 손님들도 찾아 와 주셔서 정말 기뻤다. 오늘은 오전에 의뢰인들의 댁에 가야 하고 오후에 학생들이 수업을 받으러 올 거예요. 그리고 밤엔 우리 카페에서 영어카페를 열 거예요.
8749 가주나리 1557 2023-10-09
어제는 오전에 영어카페를 열고 학생도 수업을 받으러 와 주셨다. 낮부터 카페에 아르바이트님이 와 주셨다. 다행이 손님도 와 주셔서 좋았다. 지금 비가 많이 내리고 있다. 오늘도 아르바이트님이 와 주셔서 하루종일 카페를 열 거예요. 과연 손님이 찾아 와 주실지는 몰라요...
8748 가주나리 1503 2023-10-08
어제는 오전에 학생들하고 한국어 수업을 하면서 카페를 열었다. 아르바이트님이 와 주시고 손님도 와 주셔서 정말 좋았다. 오후에 초등학생들이 영어 수업을 받으러 오고 밤에 중학생이 와서 영어, 국어, 수학 수업을 했다. 바쁘고 행복한 하루였다. 오늘은 오전에 영어카페를 열고 학생도 영어 수업을 받으러 오실 거예요. 카페에도 아르바이트님이 와 주실 거예요.
8747 가주나리 1406 2023-10-07
어젯밤에 카페에서 한국가요공부회를 열었다. 새로운 참가자분들을 포함해 여섯 명이 와 주셨다. 정말 감사합니다. 오늘은 오후하고 밤에 초등학생들과 중학생이 수업을 받으러 올 거야.
8746 가주나리 1443 2023-10-06
어제는 오후에 새로운 학생들이 와서 한국어 수업을 했다. 밤엔 카페에 아르바이트님이 와 주셨는데 손님들도 와 주셔서 정말 바쁘고 기뻤다. 오늘은 오전에 좀 먼 곳의 손님 댁에 가야 한다. 밤엔 우리 카페에서 한국가요 공부회가 열려요.
8745 가주나리 1440 2023-10-05
어제는 오전에 의뢰인이 사무실에 오셨다. 오후에 학생이 중국어 수업을 받으러 오셨다. 중국어 수업은 오랜만이었는데 예정보다 더 잘 가르칠 수 있게 된 것 같다. 밤엔 카페에 아르바이트 학생이 와 줬는데 다행히 손님도 왔기 때문에 그녀가 일을 배울 수 있어서 좋았다. 오늘은 오후와 밤에 학생들이 와서 한국어 수업을 할 거예요.
8744 가주나리 1566 2023-10-04
어제는 오전에 의뢰인이 사무실에 오시고 오후에 온라인으로 한국가요 수업을 했다. 저녁부터 시내 상업시설에서 법무사회주최 법률상담회에 참석했다. 많은 분들이 상담을 하러 찾아오시고 저도 네 명과 상담을 했다. 피곤했지만 상담후 손님들의 얼굴이 밝아진 걸 보니까 저도 기뻤다. 오늘은 오전에 의뢰인이 오시고 오후와 밤에 중국어와 한국어 수업을 할 거예요.
8743 가주나리 1928 2023-10-03
어제는 처음으로 카페에 아르바이트님이 와 주셨다. 평소 혼자서 하고 있는 일을 다른 사람에게 가르치는 게 익숙하지 않아서 어색하기도 했다. 다행히 손님도 찾아 와 주셔서 요리도 같이 했다. 함께 일해 주는 분이 있는 건 아주 든든하다. 감사의 마음을 잊지 않고 저도 더 노력해 가고 싶다.